금호아시아나 임원, 공정위 직원 매수해 부당거래 자료 삭제

금호아시아나 임원, 공정위 직원 매수해 부당거래 자료 삭제 공정거래위원회 직원이 금호아시아나그룹 임원에게 수년간 돈을 받고 부당 내부거래 자료 등 회사에 불리한 자료를 삭제하다 검찰에 구속됐습니다.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는 지난달 24일과 28일 공정위 전 직원 송모 씨와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전략경영실 상무 윤 모 씨를 구속했습니다. 공정위에서 디지털 포렌식 자료 분석 관련 업무를 맡던 송씨는 윤 전 상무에게 수백만 원...

금호아시아나 임원, 공정위 직원 매수해 부당거래 자료 삭제
금호아시아나 임원, 공정위 직원 매수해 부당거래 자료 삭제 공정거래위원회 직원이 금호아시아나그룹 임원에게 수년간 돈을 받고 부당 내부거래 자료 등 회사에 불리한 자료를 삭제하다 검찰에 구속됐습니다.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는 지난달 24일과 28일 공정위 전 직원 송모 씨와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전략경영실 상무 윤 모 씨를 구속했습니다. 공정위에서 디지털 포렌식 자료 분석 관련 업무를 맡던 송씨는 윤 전 상무에게 수백만 원어치의 금품과 향응을 받고 금호그룹이 공정위에 제출한 자료 중 불리한 자료 일부를 삭제한 혐의를 받습니다.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: 카톡/라인 jebo23 (끝)

당신의 반응은?

like
0
dislike
0
love
0
funny
0
angry
0
sad
0
wow
0